갤럭시 카메라에 대한 아쉬움 IT

화질과 휴대성간의 밸런스에서 전통적 선택


 스마트폰 중에서 카메라 기능이 없는 폰은 없습니다. 그러나 화질이 좋다고 생각할만한 카메라는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전용 카메라에 비해 열악한 센서와 렌즈 때문이었죠. 그것은 휴대성과 화질의 밸런스에서 전폭적으로 휴대성에 치우쳤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스마트폰에서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은 웹서핑, 전화, 앱, 게임 등이기 때문이고 제조사들은 이런 사용자들의 습관을 충실히 반영했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기능 중 일부에 불과한 카메라를 위해서 휴대성을 희생하는 것은 대중성을 위해 올바른 선택은 아닐 것입니다.


전화 기능이 빠진 갤럭시 카메라


 스펙 경쟁이 아직 치열하긴 하지만 그래도 과거에 비하면 상향 평준화가 됐습니다. 요새는 최소한 듀얼코어 이상으로 나오고 조만간 쿼드코어가 기본이 될 것 같습니다. 또 램도 2GB이상을 기본장착하지 않으면 램고X라고 불릴 정도입니다. 그런 스펙 경쟁 옆으로 니치마켓을 노린 특색 있는 제품들도 있는데, 갤럭시 노트 시리즈나 옵티머스 뷰 시리즈, 옵티머스 큐 시리즈 정도일 것입니다. 반면 디카의 화질에 필적할만한 카메라 괴물폰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얼마전 재미있는 물건이 눈에 띄었습니다.

 

 기계적 외형은 디카에 가깝지만  OS는 안드로이드 4.1 젤리빈을 탑재해서 앞면과 뒷면의 반전이 있습니다. 그러나 전화 기능은 빠져있어서 전화로 사용할 수는 없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래서 기대했던 갤럭시 S3의 카메라 강화 버전이 아니라 갤럭시 플레이어의 카메라 강화 버전이었습니다.
 만약 전화 기능을 넣었다면 사상최강의 카메라폰으로 뉴스거리가 됐을 것입니다. 또 스마트폰의 콧구멍만한 렌즈와 코딱지만한 센서로 만들어낸 화질에 아쉬움을 가지고 있으면서 따로 카메라를 갖고다니기 귀찮은 사람에게는 희소식이 됐을 것입니다.

과거의 실패 때문에?





 과거에 삼성에서 광학줌을 가진 고성능 카메라폰을 출시한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결과는 좋지 못했습니다. 휴대성은 일반적인 휴대폰보다 떨어지고, 화질은 디카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삼성에서 갤럭시 카메라를 카메라 강화폰으로 만들지 않은 이유는 과거의 실패를 통해 시장성이 없다는 결론을 얻어서인지 모르겠습니다.


 

달라진 여건들....


 그러나 과거와는 여러가지 여건들이 달라졌는데, 그것들이 갤럭시 카메라 형태의 폰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줬습니다.

  • 향상된 해상도와 커진 화면의 크기
  • 3G,4G,Wifi를 통한 쉬운 사진 전송
  • 대용량의 저장장치
  • DLNA
 우선 과거의 폰들은 아무리 좋은 화질의 사진을 찍더라도 아주 작은 화면을 통해 확인해야 했습니다. 그로인해 폰을 통해 사진의 화질에 대한 차별성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현재의 폰들은 기본적으로 1280×720의 고해상도를 갖고 있고, 또 소문에 의하면 연말에는 1920×1080의 해상도를 가진 폰이 나온다고 합니다. 화면의 크기도 4.5" 이상으로 나오고 5"를 넘기는 폰들도 나오면서 점점 커다란 화면의 폰들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그것은 화질의 차별성을 폰에서도 확인 가능할 정도가 됐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전에는 데이터 서비스를 활발하게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지금과 같은 데이터 요금제가 없기도 했었고, 속도도 느렸습니다. 따라서 사진을 찍더라도 사진의 크기를 유지한채 인터넷으로 전송하는 일이 흔하지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참 웃기는 일인데, 폰에서 사진을 전송하려면 컴퓨터에 연결해서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컴퓨터에 전송한 다음 컴퓨터에서 인터넷에 올리는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그것은 디카로 연결한 것보다 더 불편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폰에서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고 공유하는 일이 일상이 됐고, 너무 쉬운 일입니다. 심지어 디카는 컴퓨터에 연결해야하는 불편함 때문에 디카의 사용빈도가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2007년에 4GB짜리 microSD를 4만원에 구입했던 기억이 있었는데, 지금 그 가격이면 32GB를 사고도 남습니다. 이정도면 고화질 사진의 저장소로 부족함이 없습니다. 게다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도 많고, 무선으로 PC에 백업하는 것도 가능해서 이제는 용량 부족으로 사진을 못찍는 일은 생각하기 어려운 일이 됐습니다.

 스마트TV나 컴퓨터가 있다면 와이파이를 통해 DLNA를 활용할 수 있는데, 그것은 사진을 전송하거나 선으로 연결하는 불편한 과정 없이 큰 화면으로 쉽게 사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특히 큰 화면에서 보는만큼 사진의 화질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나는데, 여기서 카메라 강화폰의 장점이 극명하게 드러날 것입니다.

 이런 달라진 여건 덕분에 갤럭시 카메라가 전화기로 나온다 하더라도 성공할거라는 확신은 할 수 없습니다. 현재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이용패턴과는 동떨어진 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갤럭시 노트가 예상 이상의 성과를 거뒀던 것처럼 사람들의 현재의 이용패턴을 변화시키면서 트렌드를 선도할만한 제품이 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이제 갤럭시 카메라 컨셉의 폰을 바닥에 착 붙는  스포츠카에 비유한다면, 그것이 달릴 수 있는 잘 포장된 도로가 열린 셈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제품을 스마트 카메라에 머물게 한다는 것이 너무 아쉽기까지 합니다.


갤럭시 카메라의 스펙


  • 디스플레이 : 1280×720 (4.8")
  • AP : 엑시노스 4412 (1.4㎓ 쿼드코어)
  • 저장장치 : 8GB + microSDXC
  • OS : 안드로이드 4.1 젤리빈
  • CMOS 해상도 : 1630만 화소
  • CMOS 형식 : 1/2.3", 1.34㎛ 픽셀
  • CMOS Size : 6.17㎜×4.55㎜
  • 비디오 : 1080p30fps, 480p120fps


덧글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2/09/06 11:12 #

    뭐 확실히 매력있는 제품이죠 누가 그러대요 변태적인 갤플 들고다니는거라 생각하면 된다고

    누가 갤럭시 지펠 나올것 같다 하는데 진짜 나오면 어쩌죠.... 뭔가 웃길거 같네요
  • nomasumer 2012/09/06 15:26 #

    지펠 냉장고에 안드로이드를 넣어서 스마트 냉장고로 만드는 것도 재미있겠죠.
    냉장고에서 식품을 바로 주문할 수도 있고, 음식 이력관리나 칼로리, 영양관리도 가능할거고... 생활이 많이 달라질거라고 봅니다.
  • 천하귀남 2012/09/06 11:21 #

    전화기능은 넣지 못할것이 넣었다가는 통신사들이 단말기 통제권을 쥐고 있기 위해 통화품질이나 이러저런 앱을 기본탑재 시키려고 난리인데 음성통화를 넣으면 그걸 더 많이 감수해야 하니 뺐다고 봅니다.

    여기에 저 크기 자체로 봐도 휴대폰으로 휴대할 크기를 넘는다고 봅니다.
  • nomasumer 2012/09/06 15:28 #

    슬림해지는 현재 스마트폰의 추세에 대한 역행이긴 하지만, 추세라는게 늘 한 방향으로만 가는 것은 아니라서 나온다면 시장의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긴 합니다. 저라면 위시 리스트에 올려놓을겁니다.
  • Mastar 2012/09/08 11:48 #

    다른건 모르겠고 나름 돌출형 그립까지 만들어서 정상적인 그립형태를 취하면 손가락이 화면에 닿을텐데 뭔가 해결책이 있는건지...
  • 애쉬 2012/09/08 17:57 #

    카메라 기능은 전용 어플로 구동될 겁니다.

    손 닿을 부분은 전부 비활성영역으로 어플 만들것 같습니다.

    사용되지 않는 영역 아깝겠지만 그게 신의 한 수 겠지요

    오른손 상단쪽 엄지 손가락 영역만 처리해주면 될 것 같습니다.
  • 2012/09/08 12:01 # 삭제

    제 생각은 잘 만들었다 입니다.
    니치마켓으로 보기에도 충분하구요, 충분히 타켓도 잘 잡았다고 생각합니다.

    요즘같이 와이파이 잘되는 시대에 누구나 다 스마트폰은 들고다니고, 그 폰으로 테더링 하는 사람들 많잖아요. 아이패드 와이파이 버전 쓰는 사람들도 많이 봤고 괜히 통신사 껴서 제품 망치는 거보다 저런 방식이 훨씬 낫습니다.

    애초에 저 제품은 카메라라는 특색이 더 강하구요.
  • nomasumer 2012/09/10 00:22 #

    앤디 루빈도 상당히 좋아했다고 하더군요. 이제 시장의 반응이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 Gony 2012/09/08 13:44 #

    카메라 모양의 전화기가 계속해서 실패 한 것이 의미하는 바는 대중들이 '전화기'와 '카메라'에 대한 인식의 구분이 분명히 있고 이 둘 사이의 간극을 카메라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는 절대로 좁힐 수 없다는 게 아닐까 싶네요.

    전화 기능을 그냥 뚝딱 아이콘과 SW 코드만 넣어서 되는 게 아니고 이에 따라서 담당 부서, 개발 인력, 검증, 국제표준, 통신사 스펙등등 고려해야 할 대상이 엄청나게 늘어나죠. 곧 개발, 출시, 마케팅 비용이 훨씬 많이 든다는 겁니다. ROI가 안나온다고 판단했겠죠.
  • nomasumer 2012/09/10 00:26 #

    대중의 보편적 인식이 카메라와 폰을 구분해왔지만, 이제는 그 벽을 무너뜨릴만한 여러가지 상황들이 열렸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게 맞을지는 앞으로를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 애쉬 2012/09/08 17:59 #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긴 하지만 저 물건은 전화가 아닙니다.

    안드로이드는 전화만 사용할 OS라는 생각에서 벗어난 발상이 구체화 된 예입니다.

    안드로이드 냉장고 같은 경우가 그런 경우죠.... 음성 통화가 되고 안되고는 필요하면 넣고 말고로 봐야할 듯
  • 코비옴 2012/09/20 18:32 # 삭제

    좋다가 말았네요... 잔차 타고 여행할때 카메라를 하나 사야 하나 생각을 많이 했는데 문득 카메라가 필요 하다 싶을땐 정작 폰카로 찍어야 할 상황이고...

    나오면 바로 사겠다 라고 맘먹었는데 통신이 안된다면 의미가 없네요 .. 여행갈때 또 두개를 들고 가야 하니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