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부정선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재신임을 물을 수 없었던 이유

 종교계와 시민사회에 이어 야당의 일부 국회의원들까지도 박근혜 댓통령의 퇴진을 언급했습니다. 국회의원이 공식적으로 대선의 정당성을 부정한 첫 발언이라 파장이 상당히 컸었고, 정부와 여당이 현재의 태도를 고집하는 한 이런 목소리를 내는 야당 의원들은 늘어날 것입니다. 정부나 여당에서는 대선 결과를 아직도 인정하지 못하는 야당이 대선불복을...

호랑이 등에서 내릴 날만 남은 박근혜

 호랑이 위에 있는 사람... 기호지세[騎虎之勢]라는 말이 있습니다. 호랑이 등에 탄 형세로 내릴 수 없는 상황이라는 뜻으로 사용됩니다. 내리면 바로 호랑이에게 물려서 죽기 때문에 손아귀와 팔다리의 힘이 허락하는 한계까지 꽉 붙들고 있을 수밖에 없지요. 흔히 권력을 쥐고 휘두르는 사람들에게 많이 쓰이는 표현입니다. 중간에 내리...

욕망과 비리와 공포와 생존

 방송 언론에서는 별다른 화제가 아닌 것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가장 주의깊게 보고 있는 기사들은 촛불집회나 18대 대선의 부정선거 사건에 대한 것들입니다. 집회에서 시위자들이나 기사의 댓글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 사과하라', '새누리당은 국정조사에 협조하라' 같은 구호를 자주 볼 수 있는데, 그 답답한 마음에는 심히 공감하지만 현실성이 없는 이...

국정조사 연착륙을 노리는 새누리당

 국정원 선거개입에 대한 국정조사가 시작됐을 때 아주아주 작은 희망이라도 걸었습니다. 새누리당의 방해와 반대는 확실히 예상하는 바였지만, 골키퍼 있다고 골 안들어가는 것 아니라는 말이 있듯이, 민주당이 준비를 잘 해서 새롭고 중요한 사실을 밝혀내거나 국민들이 추론할 수 있는 실마리라도 찾아준다면 국정원 사태, NLL 논란, 대화록 실종 사건 등...

안철수 의원님 지금 그렇게 하시면 대통령 못되십니다.

안철수 의원님의 중앙일보 인터뷰를 봤습니다. 기사 자체가 아주 짧은 것으로 봐서 전체 인터뷰 내용 중 일부만 기사화된 것 같은데, 매우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더군요. "한국 정치의 제일 큰 문제는 정치를 선과 악의 대결로 생각하고, 상대방은 처단해야 할 악으로 규정하는 것""정치를 선악 대결로 몰아" 안철수, 친노·친박 비판 - 중앙일보 원론적...

공직자라면 성직자를 능가하는 도덕성이 필요하다.

비겁한 변명 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공적인 인물을 선출하거나 임명할 때 청문회나 선고와 같은 검증의 과정을 거친다. 그럴 때마다 다수의 인물들에게서는 국민들의 시각에서 도저히 용인하기 힘든 도덕적 결함이 발견되곤 한다. 그럴 때마다 자주 듣는 변명 '정치인에게 성직자 수준의 도덕성을 바라는 것은 과하다'라는 말이다. 그 말은 정치를 하다보면 어쩔...
1


메모장